새로운 버버리의 수장 리카르도티시의 버버리

 

가운데)크리스토퍼 베일리

버버리의 디자이너 였던 크리토퍼 베일리 그는 마지막 열정을 태워 버버리의 꺼져가던 불씨를

살리고 그 자리를 지방시의 디자이너 였던 리카르도 티시에게 넘겨주고

화려하게 떠났다.

 

리카르도 티시

'리카르도 티시'

 

판도라, 나이팅게일백 같은 이름을 한번쯤은 들어보았을 것이다.

그런 시그니처백을 히트시키고

로트와일러 같은 프린팅 아이템들도 성공 하여

지방시의 대중화를 시킨 디자이너 '리카르도 리시'

 

 

리카르도 티시 대중적인 지방시를 만든 그가 버버리의 수석디자이너로 오게 되었습니다.

20년동안 사용 되어 왔던 버버리의 로고를 버리고 새로운 로고의 탄생을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서

알린 버버리

 

 

 

기사가 사라지고

입생로랑처럼 단순하게 바뀐 버버리의 로고

너무 심플해져버린 로고

언제나 처럼 변화는 마냥 환영 받지는 못하는 것 같습니다.

 

 

 

 

버버리의 창립자 토마스 버버리의 T와 B를 이용하여 선보이는 버버리의 새로운 모노그램

1905년 토마스버버리가 만든 로고를 보고 영감을 받아 만들어진 새로운 버버리의 상징들

 

 

리카르도 티시가 선보일 새로운 버버리를 빨리 만나보고 싶습니다.

 

 

 

 

Posted by YUVID

댓글을 달아 주세요

톰포드 정장을 입은 남자들

 

 

 

언제나 멋진 항상 멋진 톰포드의 수트를 입은 멋진 남자들

 

톰포드의 과장 된 디테일들은 남성들이 가진 섹시함을 잘 보여줍니다.

 

 

007의 제임스본드의 수트로 이번에도 선택된 톰포드의 정장

 

오코너라인이나 리젠시라인 등 조금은 슬림한 느낌을 선보이기도 하지만

 

톰포드는 역시 윈저라인이 최고입니다. 

 

 

그럼 톰포드를 입은 멋진 남자들 포스팅을 시작 하겠습니다.

 

 

 

톰포드의 윈저라인

 

매우 과장된 피크드라펠

 

 

 

톰포드를 입어서 멋진건지 원래 멋진간지 둘이 만나서 멋짐이 증폭된건지

 

아무튼 참 잘 어울립니다.

 

 

 

 

 

 

 

언제나 멋진 톰포드의 정장 그 정장을 입은 멋진 남자들 포스팅을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YUVID

댓글을 달아 주세요

톰포드 TOMFORD의 아름다운 정장 수트들

 

 

 

 

 

톰포드

 

무너져가던 구찌를 살려놓은 어마어마한 디자이너 톰포드

 

엄청나게 선정적인 광고 마케팅으로

 

패션계에 많은 영향을 미쳤던 그

 

자기가 살려놓은 구찌에서 나가면서 본인의 이름을 건 TOM FORD를 런칭하고 난 후 까지

 

여전히 엄청난 영향력을 가진 그 입니다.

 

구찌와 YSL을 좋아하게 되었던 이유이였던

 

톰포드의 수트

 

톰브라운처럼 삼색의 시그니처가 없어도

 

알아 볼 수 있는 디자인적인 특징을 보여줍니다.

 

과도하다는 생각이 들정도로 넓은 라펠과

 

큰 포켓의 덮개

 

남성의 섹시함을 극단적으로 보여주는 수트

 

 

 

국내 매장에서 톰포드의 수트의 가격은

 

2피스는 500만원부터

 

3피스는 750에서

 

MTOM 은 조금 더 높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상당히 고가이지만

 

톰포드 ...너무나 좋습니다.

 

 

 

 

 

 

 

헐리웃 스타들의 톰포드 수트

 

 

 

 

 

클래식과는 거리가 멀지만

 

톰포드의 수트가 너무나도 좋습니다.

Posted by YUVI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10.18 1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고태용 디자이너의 비욘드클로젯 캠페인라벨 맨투맨들

 

귀여운 강아지패치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비욘드클로젯 캠패인 라벨

 

올봄에도 그 인기는 계속된다!

 

 

 

 

 

 

 

 

Posted by YUVID

댓글을 달아 주세요

톰브라운 너와 나 우리의 톰브라운 THOM BROWNE

 

 

 

지금은 너무나 유명해진 톰브라운

 

아주 강력한 아이덴티티로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높은 인지도와 사랑을 받고 있는 디자이너가

 

되었습니다.

 

 

유비드룩 블로그에서도 여러번 다루었을 정도로 엄청난 영향력을 가진 디자이너 톰브라운

 

 

그만의 독특한 수트를 입는 방법부터 다양한 톰브라운 스타일링에 대한 포스팅 시작하겠습니다.

 

 

 

[THOM BROWNE]

 

의류매장의 직원에서 자신의 이름을 건 디자이너로

 

톰브라운 경영학을 전공을 한 그가 지금은 아주 영향력 있는

 

패션 디자이너가 되었습니다.

 

 

 

 

톰브라운의 시그니처

 

삼선 장식

 

큰 디테일이 아니지만 이러한 위트있는 디테일들이 모여 톰브라운만의 매력을 만들어 냅니다.

 

 

 

짧은 재킷의 기장과

 

작은듯한 전체적인 사이즈

 

그리고 스트라파타 방식의 3버튼

 

긴 밑위길이와 짧은 기장에 넓은 카브라

 

톰브라운만의 확고한 수트 스타일링입니다.

 

 

삼선 시그니처가 아니더라도 그의 옷이라는 것을 알수있는 많은 특징들이

 

너무나 매력적입니다.

 

 

 

 

Posted by YUVID

댓글을 달아 주세요